염증성장질환 재발 대변 염증수치가 좌우
염증성장질환 재발 대변 염증수치가 좌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6.02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혈압 등 동반질환 함께 확인시 장거리여행 가능
환자 94명 대상 분석, 치료약물 · 비행시간과 무관

염증성장질환은 재발이 잦은 질환 가운데 하나이지만 대변 염증 수치가 낮으면 안전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윤혁 교수팀(신촌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박지혜 교수 공동연구)은 염증성장질환의 재발 인자의 영향력을 비교 분석해 국제학술지인 플로스 원(PLOS ONE)에 발표했다.

염증성 장질환은 최소 3개월 이상 장에 염증이 지속되며 재발도 잦은 만성 면역성질환이다. 대표적으로 궤양성 대장염(대장)과 크론병(소화기관)이 있으며, 증상이 조절되지 않으면 대변 절박증(변을 참지 못함), 설사, 혈변, 복통 등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이 크다.

주요 치료법은 항염증제, 스테로이드, 면역조절제, 생물학제제 등 약물요법이며 효과가 없으면 수술이 필요하다. 하지만 정확한 원인이 확인되지 않아 치료효과가 좋아도 갑자기 재발하는 경우가 있다. 언제 증상이 악화될지 모르는 만큼 해외여행에 대한 두려움이 많았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염증성장질환자 94명. 이들의 동반질환과 생물학적제제 치료, 여행 전 대변 염증 수치, 비행시간과 여행기간 등 다양한 인자가 재발에 미치는 영향을 비교했다.

표. 염증성장질환 재발인자의 영향력 비교[분당서울대병원]
표. 염증성장질환 재발인자의 영향력 비교[분당서울대병원]

그 결과, 재발률은 16%였으며, 이들의 대변 염증수치가 높았고,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 동반질환을 가진 경우가 많았다. 응급실 방문 이력도 있었다.

반면 면역조절제 및 생물학제제 투여 여부, 비행시간 및 여행기간은 큰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염증 수치와 동반 질환을 확인하고 담당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여행 중 치료계획을 잘 준비한다면 일반인과 동일하게 해외여행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