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 무역수지 3조 7천억원 흑자, 전년대비 44%↑
의료기기 무역수지 3조 7천억원 흑자, 전년대비 44%↑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5.03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유행 진단검사 덕분 2년속 달성
다초점렌즈와 검체채취도구 수입액도 급증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지난해 우리나라 의료기기 무역수지가 2년 연속 흑자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일 지난해 의료기기 무역수지가 전년 대비 약 44% 상승한 3조 7,489억원이라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2조 6,041억원이었다.

성장세를 이끈 품목은 체외진단 의료기기와 코로나19 사전검사, 개인건강 관련 제품 등이다. 체외진단 의료기기 생산실적은 4조 3천억원으로 전체의 약 34%를 차지했다. 전년 대비 약 30% 증가한 수치다.

수출실적은 전체의 약 54%인 5조 3천억원으로 지난해 보다 26% 성장했다. 코로나19 진단검사에 사용되는 고위험성감염체면역검사시약이 1위, 이어 고위험성감염체유전자검사시약이 그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자가검사기트는 생산실적 2천 7백억원, 수출실적 4천 8백억원이다. 또한 개인용온열기 생산실적은 전년 대비 약 2배 늘어난 1,829억원이다. 치과용 임플란트도 약 2조원으로 지난해 보다 약 46% 증가했다. 

반면 코로나19 검사에 필요한 검체채취도구와 다초점 인공수정체의 수입실적은 전년대비 각각 176%와 113%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 실적은 12조 8,831억원으로 전년 대비 27.1% 증가했다. 수출 실적은 9조 8,746억원(86.3억 달러), 수입 실적은 6조 1,257억원으로 각각 2020년 대비 30.0.%, 20.8% 상승했다. 

2021년 국내 의료기기 시장규모는 9조 1,341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21.3% 증가했고, 지난 5년 간 시장 규모는 연평균 10.2%의 성장세를 이어갔다.

성장세 만큼 의료기기 제조 및 수입업체 종사자 수도 지난해 보다 8천여명 늘어나 총 13만 6천여명으로 국내 고용시장에서 담당하는 역할도 늘어났다. 특히 생산액 100억원 이상의 177개 기업의 인력이 5천 5백여명이나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