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탄력 재생하는 실리프팅은 섬세한 작업
피부탄력 재생하는 실리프팅은 섬세한 작업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03.18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가 들면서 피부 탄력은 저하되고 중력 탓에 아래로 처지게 된다. 이러한 피부노화를 방치하면 나이들어 보이는 팔자주름, 우울하고 둔한 인상을 주는 이중턱이 생길 수 있다. 

피부 탄력 저하의 가장 큰 원인은 노화이지만 자외선 노출이나 피부 보습 소홀 등 관리 부실도 있다. 최근에는 피부 관리를 위한 피부과 내원객은 기존 중장년층에서 2030 청년 세대까지 확대되고 있다. 

피부탄력을 되살리는 시술로는 리프팅를 비롯해 다양하다. 바이오미의원(강남) 김홍달 원장[사진]은 이 가운데 피부탄력 개선 효과와 함께 장기 지속되는 실리프팅을 꼽는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실리프팅은 의료용 실을 피부에 삽입해 탄력이 저하된 피부와 근육을 위로 당겨 고정시키는 시술이다. 

이외에도 피부 탄력 개선에 도움되는 콜라겐 성분 생성도 촉진시킨다. 사용된 실은 시술 후 약 1~2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체내에 흡수되면서 사라지기 때문에 제거할 필요도 없다.

실의 종류에 따라 실리프팅 명칭도 달라진다. 대표적으로는 민트실 리프팅, 클레오V리프팅, 실루엣소프트, 캐번실 리프팅 등이 있다. 김 원장에 따르면 실의 소재와 구조, 역할 등이 다른 만큼 시술 목적과 환자의 피부상태에 따라 적절히 선택해야 한다.

장비가 아니라 손으로 직접 시술하기 때문에 안전하고 만족도 높은 결과를 얻으려면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 김 원장은 "실리프팅은 시술 시 좌우 얼굴 밸런스, 안면근육 움직임 정도, 피부상태 등 다양한 점을 고려해야 하는 만큼 매우 섬세한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또한 "실리프팅에 사용되는 실의 종류가 매우 다양한 만큼 항상 각 제품 별 특징을 숙지해야 상황에 따라 적절한 시술을 진행할 수 있다"면서 "반드시 시술 이해도가 높은 의료진에게 받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