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염증성장질환 완화 유전자 NAMPT 발견, '식균기능 활성'
만성염증성장질환 완화 유전자 NAMPT 발견, '식균기능 활성'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3.10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론병과 궤양성대장염 등 만성염증성장질환의 발생 새로운 기전이 발견됐다.

아주대의대 생화학교실 김유선 교수(홍선미 연구강사)와 병리학교실 이다근 교수팀은 세포의 에너지 대사과정에 중요한 유전자 NAMPT(니코틴아미드 포스포리보실트랜스퍼라제)를 조정해 대장염 완화시킬 수 있다고 국제학술지 '레독스바이올로지'(Redox Biology)에 발표했다.

만성염증장질환은 발생 원인은 물론 치료법도 명확하지 않다. 한번 발생하면 치료와 관리를 지속해야 한다. 과거에는 서구에서 많이 발생한다고 알려졌지만 최근 국내 유병률도 급증하고 있다.

염증 발생 위칭 따라 크론병과 궤양성대장염으로 나뉜다. 크론병은 입에서 항문까지 소화기 전체에서 염증이 드문드문 나타나는 반면 궤양성대장염은 대장에 한정돼 발생한다. 

이번 동물연구의 대상은 염증성 대식세포에서 NAMPT 유전자를 없앤 마우스다. 여기에 NAMPT의 생성물인 NMN(니코틴아미드 모노누클레오티드)을 주사한 결과, 대장염 증상이 완화됐다. 반면 NAMPT의 활성을 억제하자 대장염이 악화됐다.

여기에는 세포 대사물질인 NAD(니코틴아미드 아데닌 디누클레오타이드)에 영향을 준 NAMPT 때문이다. NAMPT는 NAD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 당뇨, 암, 관절염, 노화 등 다양한 질병과 연관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교수팀은 "대식세포가 염증 유발요인을 제거하는 식균과정을 활성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새로운 기전을 밝혀냈다"고 설명했다.

김유선 교수는 이번 연구에 대해 "NAMPT 활성 조절 경로를 통한 대장염 치료의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했다는데 의의가 있다"며 "환자, 의사 모두에게 괴로운 질환으로 꼽히는 만성 염증성 장질환 치료제 개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신진연구자 지원사업, 기초연구실 지원사업 그리고 보건산업진흥원 연구중심병원 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