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8일부터 저위험시설 6종에 방역패스 해제
정부 18일부터 저위험시설 6종에 방역패스 해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1.17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학원과 공연장, 청소년에는 지속 적용

정부가 코로나19 위중증환자의 감소와 의료여력의 안정화에 따라 일부 시설에 방역패스를 해제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7일 정례브리핑에서 마스크 상시 착용이 가능하며, 침방울 배출 활동이 적은 시설, 즉 학원, 독서실, 스터디카페, 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과학관, 대형마트, 백화점 등과 영화관, 공연장에 방역패스를 18일부터 해제한다고 밝혔다.

다만 학원시설 중 마스크 착용이 어렵고 침방울 생성이 많은 연기, 관악기 연주, 노래 등 3종류의 학원, 그리고 50명 이상의 비정규 공연장 공연에는 함성·구호 등 위험성이 있고 방역관리가 어려운 점을 감안해 방역패스가 계속 적용된다.

12~18세 청소년에도 계속 적용된다. 중대본은 청소년의 총 확진자수는 줄고 있지만 비중은 25% 이상이 지속되는 만큼 향후 오미크론 우세종화를 고려할 때 방역패스 적용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중대본은 법원 판단에서 큰 문제로 지적된 학습권과 관계된 학습시설 등을 이번 조치에서 제외시킨 만큼 법원 판단의 판단이 달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