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팍스로비드 2만 1천명분 내일 국내도착
화이자 팍스로비드 2만 1천명분 내일 국내도착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1.12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증~중등증환자, 재택치료·생활치료센터 65세 이상 및 면역저하자 우선
전국 배송 시간 감안해 14일부터 투여시작, 이달 말까지 1만명 분 도입

경구용 코로나19치료제가 13일 국내 처음 도입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2일 화이자의 팍스로비드 2만 1천명분을 도입하고 빠르면 14일부터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월 말까지 팍스로비드 1만명 분을 추가로 도입할 계획이다.

팍스로비드는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이 높은 경증∼ 중등증 성인 및 소아(12세 이상이고, 40Kg 이상) 환자의 치료에 긴급사용승인을 받았다.

수요에 비해 도입 물량이 적은 만큼 투여 대상자는 증상 발현 후 5일 내에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이 높은 경증~중등증(무증상자 등 제외), 재택치료 중이거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65세 이상 및 면역저하자로 제한된다.

재택치료자는 관리의료기관의 비대면 진료 후 담당약국에 이메일, 팩스 등을 통해 처방전을 전달받고 지자체나 약국을 통해 약을 배송받는다. 생활치료센터 입소자는 전담 의료진을 통해 투약된다.

팍스로비드는 증상 발현 5일 이내에 투여해야 하는 특성상 기초역학조사와 환자 분류 일정을 단축해 증상 발현 1~1.5일 이내에 확정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중대본은 "증상이 개선돼도 5일 분량을 모두 복용해야 하고, 남은 약을 판매하면 약사법 위반으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 등의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정부에 따르면 한국 화이자의 팍스로비드 76만 2천 명분, MSD의 라게브리오 24만 2천 명분 등 총 100만 4천명분을 계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