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아니라도 고혈당 지속되면 대사질환 위험
당뇨병아니라도 고혈당 지속되면 대사질환 위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1.12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산병원 연구팀 비당뇨 성인 1만 3천여명 분석
공복혈당 90mg/dL 이상이면 심혈관질환 위험 증가

당뇨병 진단기준의 공복혈당 125mg/dL 미만이라도 수치가 높게 유지되면 대사질환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식 교수와 국제진료센터 강서영 교수 연구팀은 비당뇨 성인을 대상으로 공복혈당 수치와 대사질환 및 생활습관의 연관성을 분석해 국제학술지 '당뇨병저널'(Journal of Diabetes)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국민건강영양조사(2016~18년) 참여자 가운데 30세 이상 비당뇨인 1만 3,625명. 이들을 공복혈당치에 따라 90mg/dL 미만, 90~99mg/dL군, 100~109mg/dL군, 110~124mg/dL,군 125mg/dL 이상군으로 나누었다.

이들의 비만, 복부비만 동반률을 분석한 결과, 공복혈당과 비례 관계를 보였다. 남성의 경우 90mg/dL 미만군의 비만자 비율은 27.2%인데 비해 90~99mg/dL군은 38.3%, 110~124mg/dL군은 55.2%였다. 여성에서도 각각 16.9%와 26.8%, 51.5%였다.

공복혈당수치와 고혈압(수축기 140mmHg, 이완기 90mmHg 이상), 고중성지방혈증(중성지방 150mg/dL 이상), 저HDL-C(남성 40mg/dL 미만, 여성 50mg/dL 미만) 비율 역시 남녀 모두에서 반비례 관계를 보였다.

이밖에 과음 비율도 혈당관리에 영향을 주는 인자였으며, 운동이나 체중감량없이 운동만하는 경우에는 혈당관리에 별 도움이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식 교수는 "당뇨병에 해당하지 않더라도 공복혈당 수치가 90mg/dL 이상이면 고혈압, 비만, 복부비만, 이상지질혈증 등의 심혈관질환 위험요인이 함께 증가한다"면서 "혈당을 연속성 개념으로 접근해 혈당 증가를 방지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당뇨병 이력없는 성인대상 공복혈당 수치와 대사질환 연관성[서울아산병원]
당뇨병 이력없는 성인대상 공복혈당 수치와 대사질환 연관성[서울아산병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