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리거나 비대칭 눈에는  쌍꺼풀수술과 눈매교정 병행
졸리거나 비대칭 눈에는  쌍꺼풀수술과 눈매교정 병행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01.04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꺼풀이 처져 졸려 보인다는 고민의 대부분은 안검하수가 원인일 수 있다. 이는 위눈꺼풀을 올리는 근육이 선후천적으로 힘이 약해서 위꺼풀 눈이 아래로 처지는 현상이다.

안검하수가 있는 사람들은 정면의 사물을 보려고 이마를 위로 올리거나 턱을 쳐들기도 하는데 이럴 경우 근육 탄력성이 떨어지고 뻣뻣해져 눈을 완전히 감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주름 발생, 눈꺼풀 처짐 등으로 동공이 가려져 시력이 저하되는 등 여러가지 불편함도 동반된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쌍꺼풀수술을 하는 경우가 많다.

그리다성형외과 이민철 원장[사진]은 "하지만 눈꺼풀 처짐이나 눈뜨는 근육의 힘은 개인마다 달라 수술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면서 "근본 원인을 개선하려면 눈 뜨는 힘을 강화하는 눈매교정술을 고려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눈매교정술은 절개와 비절개로 나뉘며 외적은 물론 기능적 개선이 가능하다. 자연유착 눈매교정이라고도 불리는 비절개 눈매교정은 수술시간 및 출혈을 최소화해 회복 기간이 짧은 편이고 흉터를 줄였다. 

이 원장에 따르면 처짐 정도가 심하지 않거나 지방이 적은 경우, 눈두덩이 피부 두께가 적당한 경우에 시행할 수 있으며 또렷하고 자연스러운 눈매로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 

절개 눈매교정은 수술 후 풀릴 가능성이 적으며 선명하면서도 또렷한 눈매를 만들 수 있다. 처짐 정도가 심하거나 지방이 많은 경우, 눈뜨는 힘이 약하거나 눈두덩 피부가 두꺼울 경우 적용할 수 있다.

만약 눈매교정없이 쌍꺼풀 수술만 시행하면 자연스러움이 떨어질 수 있고 라인만 생겨 풀릴 가능성도 높은 편이라고 이 원장은 설명한다.
 
그는 "수술법 마다 장점이 다른 만큼 개인의 눈 상태에 따라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을 진행한 뒤 방법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 무분별한 시술은 부작용 및 결과 불만족을 야기할 수 있다는 점을 숙지해야 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