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체내 종양형성 혈관육종 세포주 배양성공
생체내 종양형성 혈관육종 세포주 배양성공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12.31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환 특성과 치료법 연구에 큰 기대

국내 연구진이 혈관육종 연구와 치료에 필요한 세포주 2개 배양에 성공했다.

고대안산병원 성형외과 김덕우, 유희진 교수팀은 세계 최초로 생체내 종양을 형성하는 혈관육종(cutaneous angiosarcoma) 세포주(cell line) 2개를 배양했다고 국제학술지 Head & Neck: Journal of the Sciences and Specialties of the Head and Neck)에 발표했다.

교수팀이 만든 세포주는 KU-CAS3와 KU-CAS5 두가지로 혈관내피특성과 종양형성능이 확인됐다. 교수팀에 따르면 온라인에 논문이 발표되자마자 세계혈관육종연구팀으로부터 세포주 분양 문의가 쇄도했다.

혈관육종은 드문 연부조직 육종으로서 국소 재발과 전이가 쉬워 예후 불량한 암종이다. 하지만 생물학적 특성은 잘 알려져 있지 않고 표준치료법도 없는 상황이다. 발병률이 낮은 만큼 대규모 임상연구나 실험실적인 연구도 부족하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개발된 혈관육종 세포주는 세 가지(ISO-HAS, AS-M, HAMOM)로 알려져 있다. 그나마 생체내 종양형성능력이 없거나 약해서 활용에는 한계가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