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연기가 중이염 악화, 회복지연
담배연기가 중이염 악화, 회복지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11.24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대병원 최성원 교수 "중이염 수술 후 금연 필수"

담배 연기가 세균성 중이염 증상을 악화시키고 회복도 지연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대병원 이비인후과 최성원 교수(교신저자 이비인후과 공수근 교수)는 담배연기 노출과 중이염의 관련성을 분석해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발표했다.

최 교수는 쥐모델을 이용해 담배연기 노출군, 대조군, 중이염 유발군, 담배연기노출-중이염유발군 등 4개군으로 나누고 생물학적 결과를 비교했다. 담배연기 노출 기간은 2주간이었다.

그 결과, 담배연기에 노출시 이관과 중이 점막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쳐 세균성 중이염의 악화와 회복 지연을 발생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 교수는 "흡연 환자의 중이염 치료 경과가 좋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면서 "중이염 치료와 수술 이후 회복에 금연의 필요성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