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FDA 다케다 CMV치료제 마리바비르 승인
미FDA 다케다 CMV치료제 마리바비르 승인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1.11.24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초 이식 후 사이토메갈로바이러스 감염치료제

미국식품의약국이 현지시간 23일 다케다제약의 감염치료제 마리바비르(제품명 리브텐시티)를 승인했다.

적응증은 장기나 조혈모세포를 이식받고 거대세포바이러스(CMV)에 감염된 12세 이상 또는 체중 35kg 이상 환자로서 기존 CMV치료제에 유전자형 내성이나 불응성이 없는 경우다.

마리바비르의 효과와 안전성은 CMV환자 352명을 대상으로 한 3상 임상시험에서 확인됐다. 마리바비르 투여군(235명)과 대조군(117명)으로 나누고 8주간 DNA의 CMV 수치를 비교한 결과, 마리바비르 투여군  56%는  측정 가능 이하를 보인 반면 대조군(117명)의 24%였다. 마리바비르의 흔한 부작용은 미각장애, 메스꺼움, 설사, 구토 등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