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시오노기와 코로나19경구제 공동개발
일동제약, 시오노기와 코로나19경구제 공동개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11.17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웅섭 일동제약 대표(오른쪽)과 시오노기제약 테시로기 이사오 대표가 온라인 공동개발 협약식을 진행했다.
윤웅섭 일동제약 대표(오른쪽)과 시오노기제약 테시로기 이사오 대표가 온라인 공동개발 협약식을 진행했다.

일동제약이 일본 시오노기제약의 경구용 코로나19경구치료제 후보물질 S-217622을 공동 개발한다고 밝혔다.

일동제약은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S-217622의 국내 임상시험(P2/3)에 대한 임상시험계획(IND) 승인을 받았다.

이에 따라 한국에서 무증상 환자 및 경증/중등증 환자 200명 이상 등록을 목표로 한 임상에 곧바로 착수키로 했다. 시오노기는 일본과 싱가포르에서 글로벌 임상을 진행한다. 

2022년 상반기 긴급사용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는 일동제약은 기술 이전으로 국내생산까지 계획 중이다.

S-217622는 코로나-19를 유발하는 감염원인 SARS-CoV-2 바이러스 치료를 위해서 개발된 물질로 1일 1회 1정을 5일간 복용하는 경구 치료제다.

지금까지 연구에 따르면, S-217622는 우수한 안전성과 내약성을 보였으며 SARS-CoV-2에만 존재하는 단백질 분해효소(3CL-프로테아제)를 억제하여 바이러스 증식을 막아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