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코로나19경구치료제 2제품 검토 중
식약처 코로나19경구치료제 2제품 검토 중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11.17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머크 '라게브리오', 화이자 '팍스로비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코로나19 경구치료제 2개를 검토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식약처는 17일 질병관리청이 긴급사용 승인을 요청한 머크의 라게브리오(성분명 몰누프라비르)에 대해 타당성 검토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리보핵산(RNA) 유사체인 이 약물은 바이러스 복제과정에서 필요한 정상적인 리보핵산 대신 삽입되어 바이러스 사멸을 유도하는 기전을 갖고 있다.

식약처는 제출된 임상, 품질자료 등을 면밀하게 검토하고 전문가 자문회의와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 안전관리·공급위원회 심의를 거쳐 긴급사용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팍스로비드는 지난 10일 화이자의 신청을 받아 현재 사전검토 중이다. 팍스로비드는 바이러스 복제에 필수적인 단백질 분해효소(3CL 프로테아제)를 저해하여 코로나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기전을 갖고 있다.

식약처는 면밀한 사전검토와 함께 질병관리청의 긴급사용 승인 요청시 승인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