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아귀 힘 세면 우울증 위험 최대 32% 낮아
손아귀 힘 세면 우울증 위험 최대 32% 낮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11.03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영양조사 참여자 9,500여명 대상
악력과 자살사고 · 우울증은 반비례

손으로 쥐는 힘인 악력이 셀수록 우울증 위험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제대 일산백병원 윤영숙 교수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15년, 2017년) 참여자 성인남녀 9,589명을 대상으로 악력과 정신건강의 관련성을 대한가정의학회지에 발표했다.

대상자 가운데 남성은 자살사고 비율은 4.1%, 우울증 유병률은 9.4%였다. 여성의 경우 각각 5.2%와 14.9%였다. 교수팀이 양쪽의 악력을 각각 3회씩 측정하고 주로 사용하는 손의 힘을 최대치를 최종 악력 수치로 사용했다.  

자살사고가 있으면 남성(37.5㎏ 대 41.2㎏)과 여성(23.3㎏ 대 24.4㎏) 모두 낮았으며. 우울감이 있는 경우에도 마찬가지였다. 

교수팀이 악력을 상·중·하 3단계로 나누고 자살사고와 우울증 위험을 비교한 결과, 악력 높은 남성의 자살사고와 우울증 위험은 낮은 남성보다 각각 46%, 32% 낮았다. 여성은 역시 각각 37%, 28% 낮게 나타났다.

연구팀에 따르면 악력은 전반적인 근력을 제시하며 질병과 건강 상태를 알려주는 중요한 생체지표다. 악력 감소는 신체기능의 악화와 사망률 증가와 관련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