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목터널증후군 저림·통증 섬유근육통 보다 심해
발목터널증후군 저림·통증 섬유근육통 보다 심해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1.11.01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유근통증과 발목터널증후군의 증상이 비슷해 오진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 있는 가운데 전기신경생리적검사로 양쪽 증상을 구별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됐다.

건양대병원 신경과 나상준 교수는 섬유근통증 환자 가운데 발목터널증후군이 있으면 발저림과 통증이 더 심하다고 국제학 류마티스학저널(Archives of Rheumatology)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섬유근육통 환자 76명과 건강한 대조군 60명. 이들의 발감각이상, 족저(발바닥)신경 피부절 감각저하 등 발목터널증후군 증상의 빈도를 신경전도검사로 비교한 결과, 섬유근육통환자군에서 발저림과 통증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나 교수는 또 "발목터널증후군이 섬유근육통 증상으로 가려질 수 있다"면서 "양쪽 증상 구별과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전기신경생리학적 검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