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회사에 복지부 특혜 의혹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회사에 복지부 특혜 의혹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9.30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 "대기업 셀트리온에 중견기업 기준 적용"
"기업은 2, 3상 임상 비용 신청했지만 1상까지 알아서 챙겨줘"

보건복지부가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주(성분명 레그단비맙)를 개발한 셀트리온에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2020~2021년 치료제 개발 임상지원 사업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원 비용의 73%인 520억원을 셀트리온에 지출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복지부는 사업 시행 전 1상 임상시험 6개 과제, 2상 임상에 4개, 3상 임상에 4개 과제 등 임상시험 유형 별로 단가를 정해 지원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를 수정해 기업 규모에 따라 상한액을 정해 더 많은 금액이 지원될 수 있도록 변경했다.

즉 제약사로부터 임상지원 신청을 받아 선정해 회사 규모에 따라 연구개발비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문제는 복지부가 기업 선정 당시 셀트리온을 중견기업에 포함시켰지만 실제로는 대기업이었다는 사실이 공정거래위원회를 통해 확인됐다고 이 의원은 설명했다.

더구나 셀트리온은 2, 3상 임상 지원을 요청했지만 복지부는 1상 까지 포함해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기업이 신청하지 않은 1상 임상 금액까지 복지부에서 챙겨준 것도 의문이지만 당시 셀트리온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2상을 신청한 상황이었기에 1상 지원이 왜 필요한가"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특정 치료제에 '선택'과 '집중'을 통해 지원할 수는 있지만, 복지부가 스스로 만든 규정을 어겨가면서 까지 지원한 것은 큰 문제"라며 "사업계획 변경부터 지원 금액 집행까지 특혜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