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자외선 탓 기미에는 피부과 색소치료
가을철 자외선 탓 기미에는 피부과 색소치료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1.09.1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선한 바람과 함께 가을이 다가오고 있다. 여름보다 햇볕이 덜한 때문인지 자외선 차단에 소홀해 지기도 하지만 가을철 자외선은 여름 못지않다. 

여름에 자외선이 강한 이유는 태양의 고도가 낮아 햇볕이 뜨겁게 느껴지기 때문. 반면 가을은 태양 고도가 높아져 여름보다 덜 뜨겁지만 자외선은 그대로인만큼 가을철 피부관리에 자외선 차단은 필수다. 

자외선에 노출되면 피부 속 멜라닌 색소 합성이 증가해 기미, 잡티, 주근깨 등 색소 질환이 유발될 수 있다. 기미는 햇빛 노출 부위에 주로 발생하는 짙은 갈색의 반점으로 얼굴이나 이마, 뺨 양쪽에 대칭해서 나타난다. 

잡티 역시 동일한 원인으로 발생하며 피부가 얼룩덜룩하고 지저분해 보인다. 이러한 색소질환은 건강에 직접 영향을 주진 않지만 칙칙해 보이는 인상을 만들기 때문에 피부과를 찾게 된다.

영앤필의원(부평) 이상진 대표원장[사진]은 "자외선 노출로 인한 색소침착은 호르몬이나 대사 작용, 약물복용, 스트레스 등으로 악화될 수 있다"면서 "더 진행하기 전에 치료하는 게 시간적, 경제적으로 이득"이라고 조언했다.

이 원장에 따르면 색소침착은 겉에서 볼 땐 색이 옅고 깊이도 얕아 보인다. 하지만 실제 검사에서는 피부 깊숙이 퍼진 경우가 많다. 따라서 재발 방지를 위해서는 진피층까지 뻗어있는 병변의 뿌리까지 제거해야 한다. 

이 원장은 "멜라닌 색소 침착 정도나 뿌리의 깊이, 재생 능력 등 개개인마다 피부 타입이 다르므로 색소치료를 위해 피부과를 선택할 때, 맞춤형 진료를 제공하는지 확인해야 한다"면서 "아울러 첨단 장비와 함께 색소치료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보유한 의료진을 만난다면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