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킨슨병환자 혈압관리 스마트워치로 충분
파킨슨병환자 혈압관리 스마트워치로 충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9.14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쪼그려 앉아있다가 갑자기 일어날 때, 온탕에서 갑자기 일어날 때 핑도는 현상을 기립성 저혈압이라고 말한다. 특히 파킨슨병 환자에서 낙성 위험이 가장 큰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스마트워치가 혈압 관리는 물론 땀을 통해 혈당 측정까지 가능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향후 대사질환 관리에 유용성이 기대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조진환, 안종현 교수 연구팀은 파킨슨병환자를 대상으로 기존 혈압계와 스마트원치의 혈압 관리 정확도를 비교해 국제학술지 '프론티어 인 뉴롤로지'(Frontiers in Neurology)에 발표했다.

일단 휴대성 면에서는 스마트워치가 우위다. 시간과 장소를 불문하고 측정할 수 있어 혈압 병동을 쉽게 관찰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파킨슨병환자는 질환 특성상 의도치 않은 떨림이나 움직임으로 측정에 제한이 있다는 지적도 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파킨슨병환자 56명(평균 66.9세). 기존 혈압계를 사용하면서 한쪽 팔에는 스마트워치(갤럭시워치3)를 착용시켰다.

1인 당 총 3회씩 혈압을 측정한 결과, 혈압계와 스마트워치의 혈압치의 수축기 및 확장기 혈압의 오차와 표준편차는 각각 0.4±4.6 mmHg, 1.1±4.5mmHg였다. 양쪽의 상관계수도 각각 1에 가까운 0.967와 0.916으로 관련성이 확인됐다.

연구팀은 "기립성 저혈압은 파킨슨병환자에게 중요한 문제지만 증상만으로 알아차리기 어렵고, 혈압을 잴 당시엔 멀쩡한 경우가 많아 문제를 인지하지 못하기 일쑤"라면서 "스마트워치의 도움을 받아 상시 혈압을 측정해 문제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면 파킨슨병을 치료하고 관리하는데도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