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원인 H.pylori 심혈관위험 높여
위암 원인 H.pylori 심혈관위험 높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9.10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보라매병원 제공)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보라매병원 제공)

위암 원인균 헬리코박터 파이로리(H.pylori)가 심혈관질환 위험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와 국립의료원 순환기내과장 정재훈 교수, 한양대구리병원 병리과 민경환 교수, 강북삼성병원 병리과 김동훈 교수 공동연구팀은 H.pylori로 인한 위염 중증도와 심혈관질환 위험의 관련성을 분석해 국제학술지인 ‘동맥경화증(Atherosclerosis)에 발표했다.

H.pylori는 위장 내 점막에 주로 기생하는 세균으로 위염과 위귀양, 위림프종, 위암 등 각종 소화기질환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건강검진자 2만 1천여명. 위염 중증도는 위염분류 척도인 시드니분류를 이용했고, 심혈관질환 위험은 발생 위험도를 수치화하는 4가지 예측모델을 이용했다.

대상자의 약 절반(51%)에서 H.pylori가 확인됐다. 이들은 비감염자에 비해 젊고(평균 42.9세 대 44.7세) 남성 비율이 높았다(74.7% 대 69.3%). 

수축기 및 이완기 혈압에 차이는 없었지만 H.pylori 밀도가 높아 위염 중증도가 심할수록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에 따르면 H.pylori가 독성물질인 CagA 단백질의 생성과 체내 콜레스테롤 대사를 방해하여 체내 염증 및 총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김학령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H.pylori 감염이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사실을 규명한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