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모더나 접종간격 한시적 최대 6주까지
화이자·모더나 접종간격 한시적 최대 6주까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7.23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래 보다 각각 3주와 2주 연장 
이달 26일 접종자부터 8월까지
당국 "백신 세부 공급상황 고려"

화이자와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의 접종간격 기준이 한시적으로 최대 6주까지 연장된다. 현재 화이자와 모더나의 접종 간격은 각각 3주와 4주로 규정돼 있다. 

예방접종위원회(위원장 최은경 질병관리청장)는 23일 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이달 26일부터 시작하는 화이자 백신 접종자부터 8월까지 한시적으로 2차 접종을 4주 후로 정했다고 밝혔다.

50대 접종예약 당시 2차 접종일을 4주 후로 잡았던 만큼 이를 3주로 일괄 변경시 의료기관의 전체 예약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란 것이다.

하지만 의료기관 별 접종여건과 피접종자의 개인사정 등에 따라 최대 6주 까지 허용키로 해 화이자 백신의 경우 최대 3주, 모더나는 2주 늘어난다.

위원회는 "7~8월 중 백신 도입량은 충분하다"면서도 "접종기관 별 예약 대비 세부적인 공급 상황 등 여건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원회에 따르면 해외에서는 백신 접종간격을 자국의 상황에 따라 예외적으로 최대 6주에서 16주까지 연장을 허용하고 있다. 

다만 현재 화이자백신 1차 접종자와 7월 28일부터 접종이 시작되는 초중등 교직원, 유치원·어린이집 교사 등에는 기존 안내대로 3주 간격이 적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