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어지럼증 원인은 뇌졸중·심장질환
반복어지럼증 원인은 뇌졸중·심장질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7.19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복해서 나타나는 어지럼증 원인은 뇌졸중과 심장질환이라는 연구분석결과가 나왔다.

부산대병원 신경과 최광동 교수와 계명대동산병원 신경과 김현아 교수팀은 뇌졸중과 심장질환에 의한 어지럼증 특성을 규명해 국제학술지 뇌졸중(Stroke)과 신경학저널(Journal of Neurology)에 발표했다.

어지럼증은 전정계 기능장애 때문인 경우가 많다. 전정계는 귀의 말초와 뇌의 중추로 나뉘며 후순환부 혈관에서 혈액을 받는다. 

교수팀에 따르면 후순환부의 일과성 뇌허혈(미니 뇌졸중)에 의한 어지럼증 특징은 아직 국내외에서 체계적으로 연구되고 있지 않는 상황이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후순환 뇌졸중환자 447명. 이 가운데 55명(12%)에서 어지럼증을 경험했다. 발생 시기는 뇌졸중 발생 1~3개월 이전(51%)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이 1주 이내(33%)였다.

어지럼증 형태는 대부분 회전성 또는 비회전성이었으며, 수 초(55%) 또는 수 분(38%)간 지속됐다.

최 교수는 "뇌졸중 발생 전에 어지럼증이 반복해서 나타날 수 있는 만큼 적절히 대처하면 뇌졸중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장성 어지럼증 발생 원인과 특징도 확인됐다. 해당 환자 27명(63~88세)을 분석한 결과, 약 절반(52%)은 의식을 유지한 상태에서 어지럼증만 경험했다. 37%는 의식소실 수일에서 수년전부터 재발성 어지럼증을 갖고 있었다.  

표. 심장성 어지럼증 진단기준(부산대병원 제공)
표. 심장성 어지럼증 진단기준(부산대병원 제공)

어지럼증 지속시간은 대부분이 수초로 짧았으며, 증상의 70%는 가슴답답함, 심장이 두근두근하는 심계항진, 두통, 팔경련 등 내과 및 신경과적 증상이 70%를 차지했다.

가장 큰 원인은 서맥부정맥(89%)이었고, 이어 허혈성심장질환(7%), 빈맥부정맥(4%) 순이었다. 이같은 근거를 통해 교수팀은 심장성 어지럼증의 진단기준[]을 제시했다.

최 교수는 "대부분의 심장성 실신환자는 재발성 어지럼증이 선행한다"면서 "제시된 질환 특성을 활용하면 심장성 실신 조기 진단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