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염 오래 앓을수록 천식위험 증가
비염 오래 앓을수록 천식위험 증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6.29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아알레르기의 하나인 비염을 앓는 기간과 천식 발생 위험이 비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고대안암병원 천식환경보건센터(센터장 유영 교수)는 천식 증상이 없어도 알레르기 비염을 오래 앓은 어린이는 천식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고 밝혔다.

알레르기비염은 소아청소년기에 가장 흔한 만성질환의 하나다. 소아알레르기 증상은 성장하면서 대부분 호전되지만 알레르기 비염이나 천식 등 다른 알레르기질환을 일으키기도 한다.

유 교수에 따르면 알레르기비염과 천식은 하나의 기관지로 연결돼 있으며 알레르기비염 환자의 절반에서 3분의 2는 천식을 동반한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알레르기비염 환아 144명. 평균 11세이며 콧물, 코막힘, 코가려움 등 비염 증상은 있지만 전형적인 천식 증상인 반복 기침, 색색거림, 호흡곤란 등의 증상은 없었다. 

폐기능 검사로 천식 발생 위험인자를 관찰한 결과, 1초간 최대호기량(FEV1)과 노력성폐활량(FVC)은 정상이었다. 하지만 10.4%(15명)에서는 노력성 호기중간유량(FEF 25-75%)이 예측치의 65% 아래로 낮아져 작은 기관지의 폐쇄와 기류장애를 보였다.

특히 FEF 25-75%가 65% 미만인 환자는 그 이상인 환자에 비해 혈액 총알레르기수치, 혈액 호산구수, 호기산화질소 농도에 차이는 없었지만, 비염 유병기간은 더 길었다(5.39년 대 3.14년).

유 교수는 "천식 증상을 보이지 않더라도 비염을 오래 앓은 환아는 천식 등의 작은 기도의 기류 제한이 올 수 있는 만큼 정기적인 폐기능 검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