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온코닉테라퓨틱스 표적항암제 희귀약 지정
식약처, 온코닉테라퓨틱스 표적항암제 희귀약 지정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6.02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일약품의 신약개발 자회사 온코닉테라퓨틱스(대표 김정훈)의 표적항암제 후보물질(JPI-547)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됐다. 

적응증은 유방암 원인유전자인 BRCA변이 또는 상동 재조합결합(HRD) 양성이면서 수술 불가능한 진행성 또는 전이성 췌장암이다.

세포의 DNA를 복구하는 효소인 파프(PARP)와 암생성에 필수 효소인 탄키라제(tankyrase)를 동시에 억제하는 표적항암제인 JPI-547은 지난 3월 미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희귀췌장암치료제로 지정받은 바 있다.

김정훈 대표는 "JPI-547이 미국 FDA에 이어 국내 식약처에서 개발단계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돼 치료법이 제한된 췌장암 분야에서 가능성을 인정받게 됐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