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치료제 리아백스 생존율 연장 입증
췌장암치료제 리아백스 생존율 연장 입증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5.20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젬시타빈/카페시타빈에 병용투여시 종양진행 억제
젬백스카엘, 내달 ASCO 연례회의 발표 초록 공개

췌장암치료제 리아백스가 환자 생존율은 늘리고 종양 진행은 늦춘다는 임상 연구결과가 나왔다.

젬백스카엘은 계열사인 삼성제약㈜이 내달 미국종양학회(ASCO)2021에서 발표할 리아백스주(물질명 GV1001)의 췌장암 3상 임상시험 결과를 20일 공개했다.

이번 임상시험 대상자는 국소진행성 및 전이성 췌장암 환자 148명. 이들을 젬시타빈/카페시타빈 투여군과 이들 약물에 GV1001 병용투여군으로 나누고 생존율과 종양진행률을 비교했다.

그 결과, GV1001 병용투여군의 생존율(중간치 11.3개월 대 7.5개월)과 종양진행까지 걸린 기간이 유의하게 연장됐다(7.3개월 대 4.5개월). 안전성에서 양쪽 군의 차이는 없었다. 

회사측은 이번 임상시험 결과에 대해 지난 2014년 ASCO에서 발표한 GV1001과 바이오마커(eotaxin)의 상관관계를 입증해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젬백스가 2008년부터 개발한 GV1001은 인간 효소 텔로머라제 역전사효소(hTERT)의 서열을 포함하는 16개 아미노산 팹타이드이다. 지난 2015년 4월 삼성제약은 젬백스와 리아백스주에 대한 국내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국내 제조 및 공급, 판매 권한을 받고 임상시험 및 시판 후 의약품 안전관리에 관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