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칼트리뷴 > 의약경제

·[의약경제] 세원셀론텍, 리포좀 국내특허 등록

26일 세원셀론텍㈜(대표이사 박헌강)은 ‘아텔로콜라겐을 포집한 리포좀의 제조방법(Methods of Producing and liposomes entrapping atelocollagen)’에 관한 국내 특허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의약경제] “같은 계열의 다른 약”

일반적으로 동일 성분 계열의 약물은 복용법이나 기전, 화학구조가 거의 비슷한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예외도 있다.

·[의약경제] “후발주자의 무기는 약효”

어떤 경쟁 관계에서나 그렇지만 후발주자는 선발주자에 비해 프리미엄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다. 그만큼 최초(first)라는 수식어는 제품의 효과와는 상관없이 일정 수준만큼 인정을 받기 때문이다.

·[의약경제] 비아그라와 프릴리지의 공통점

조루치료제 프릴리지의 승인으로 국내에서는 또다시 성(性)이 제약업계의 화젯 거리로 등장하고 있다.

·[의약경제] 인기 시들 음악회마케팅 해법은 '재미'

제약사들이 마케팅의 일환으로 음악회나 콘서트를 활용하고 있다. 주로 의사들을 타깃으로 하고 있지만 질병 알리기 등 캠페인성 음악회는 해당 질병환자까지 타깃 범위를 넓히고 있다.

·[의약경제] “첫 조루치료제 通할까”

먹는 조루치료제의 승인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장성에 대한 관심이 모락모락 일고 있다.

·[의약경제] “경쟁약 출현은 시장확대”

한국베링거인겔하임 심발타가 신경병성통증(당뇨병성 섬유근통증후군 포함) 치료제 시장에 도전한다. 이 시장의 강자는 한국화이자의 리리카, 뉴론틴이다.

·[의약경제] “의약품 틈새시장 男女유별”

불황을 극복하기 위한 제약사들의 힘겨운 아이디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상당수 제약사들이 여성을 겨냥한 의약품을 속속 선보이며 틈새시장을 노리는 있기 때문. 이제 의약품도 남녀가 유별한 세상이다.

·[의약경제] 오리지널藥 “회수할까 같이팔까”

큰 재미 못 봐 독자판매 회의론리베이트 엮일까 공동판매 신중최근 출시된 오리지널 약이 국내 제약사와 공동영업을 하는 추세이지만 출시된지 좀 된 오리지널 약물은 반대로 회수되는 분위기다. 문제는 다국적 제약사들이 제휴했던 약을 회수하면서 생각지도 않게

·[의약경제] “어설픈 제네릭보다 특허끝난 오리지널”

대웅제약 제휴건으로 최다, 저비용고효율 이해관계 맞아 제약환경의 변화에 따라 마케팅 사례도 바뀌고 있다. 과거에 국내사와 외자사의 코마케팅이 주로 특허가 살아있는 오리지널 약에 맞춰졌다면 지금은 특허가 끝난 이른바 한물간(?) 약들이 그 자리를 꿰차고

·[의약경제] 제약업계 새 트렌드 ‘오월동주’

신약부재, 매출부진, 치료패턴 변화가 원인국내외 제약사들을 막론하고 최근 제약업계에 불고 있는 최강 화두는 ‘뭉침’이다. 사자성어로는 오월동주(吳越同舟: 어려운 상황에서는 원수끼리도 협력해야 한다는 의미)가 가장 적합한 느낌이다.재미있는 것은 이 트렌

·[의약경제] “국산 고혈압치료제 여기까지 왔다”

최근 CCB·ARB의 복합제가 제약업계의 핫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그 중심인 오리지널약과 개량신약 간의 불꽃 튀는 구도가 새로운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그 동안 이 시장을 리드해왔던 제품은 한국화이자와 노바티스가 공동 개발한 ‘엑스포지’. 지

·[의약경제] "제약광고 디자인 경쟁력시대"

기존 효능·장점 소개 비주얼로 강조강압제·고지혈증 롤러코스터 활용 한눈에 봐도 어떤 치료제인지 알아튀어야 주목받는 시대인 만큼 제약사들이 쏟아내고 있는 전문약 광고도 예외가 아니다. 최근 제약사들이 내놓고 있는 광고를 보면 비주얼을 강조하는 트렌드다.

·[의약경제] “글로벌시대 특정약 이미지 탈피해야”

간판 품목이지만 전체 매출 기여도 낮아 성장의 일등공신이나 경쟁력 저하 요인최근 제약사들이 화두로 내세우는 것이 글로벌이다. 국내에서 시장 키우기에는 한계가 있는데다 이제 우리나라 의약품 기술도 해외에서 어느정도 통할 수 있게 된 덕분이다. 최근 증권

·[의약경제] “어려울 땐 잘하는거 해야"

화이자, 한국MSD, 한독약품 주종목 강화특정질환치료제 이미지화는 우려되는 점제약사들이 가장 자신있는 분야에 집중하는 경향이 뚜렷해지고 있다. 경험없는 분야에 섣불리 출시했다가 위험부담을 떠안기 보다는 대표품목으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의도다.그

·[의약경제] “섞으면 뜹니다”

고혈압치료제인 ARB(안지오텐신II 수용체 억제제)의 복합제 처방이 꾸준히 늘어나면서 조만간 ARB 단일제 시장을 뛰어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ARB계열의 시장은 총 5천1,100억원(2008년 심평원 EDI 청구실적 기준). 단일제와 복합제 시

·[의약경제] 일반약, 치료제시장 ‘야금야금’

일반의약품(이하 일반약)이 전문의약품(이하 전문약) 영역까지 손을 뻗는 사례가 두드러지고 있다. 최근 들어 선보인 일반약 중에는 주로 병의원에서 처방되는 고지혈증, 전립선비대증, 비만, 집중력강화 등이 대거 포함돼 주목을 끌고 있다. 일단 외형적으로

·[의약경제] “불황엔 드링크가 딱이지”

판매 수익 R&D에 투자안하면 이미지 추락동아제약만이 박카스 수익으로 신약 개발제약사들이 한동안 뜸했던 음료시장에 또다시 손을 뻗치고 있다. 과거 제약사들이 음료시장에 손을 댄 건 의약품에 비해 초기 투자 비용 부담이 적고 개발이 쉽기 때문이었다. 최

·[의약경제] 비급여품목 ‘블루칩’ 급부상

불확실한 약가제도에 유일한 돌파구해피드럭·백신·성형치료제에 집중국내 제약사들의 매출에서 비급여 전문의약품 비중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그동안 비급여 품목은 주로 다국적 제약사들의 전유물이었다는 점에서 새로운 변화다.아직까지 비급여 품목의 판매 비중은

·[의약경제] 올해 다국적제약사 전략은 ‘선택과 집중’

일부 간판품목 영업권 국내사에 넘겨성장세 둔화로 사실상 ‘영업 포기’다국적 제약사들의 일부 품목에 대한 영업을 국내사에 모두 넘기고 알짜 주력품목에만 집중하는 ‘선택과 집중’을 시도하고 있다.최근 한국MSD, 한국베링거인겔하임, 한국아스트라제네카, 한

 131 | 132 | 133 | 134 
최근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배너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메디칼뉴스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조로5길 6 (행당동) ㅣ Tel 02-2295-0431~2, 02-2299-0203 ㅣ Fax 02-2299-005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0 ㅣ 등록일자 2009년 10월 16일 ㅣ 발행ㆍ편집인 : 김기중 ㅣ 주간ㆍ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기중 ㅣ 발행일자 2009년 10월 16일
창간 1974년 4월 9일 Copyright 2009 메디칼트리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cal-tribune.co.kr